상단여백
HOME 정치
'해촉' 전원책의 분노 "중국집 주방장이 한식해?'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11.09 15:25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결국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을 해촉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전원책 위원을 해촉한 것과 관련, "전원책 변호사의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의 범위를 벗어난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려 더이상 당의 신뢰가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대 일정 관련해서도 더 이상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대위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 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해서 내년 2월 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경위야 어찌 됐든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원책 변호사에 대해서는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 주셨던 전 변호사께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용태 사무총장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비대위는 전원책 위원이 비대위원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하고 전 위원을 해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비대위는 조강특위 위원장인 저에게 외부인사를 선임, 조강특위 활동과 일정 준수에 차질이 없도록 지시했다. 빠른 시일 내 외부인사 1인을 선임해 조강특위를 정상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전 위원은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을 놓고 정면 대결을 벌였다. 전원책 위원은 차기 당 대표가 개입할 수 없도록 조강특위 활동을 전당대회 이후까지 연장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전 위원은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내년 2월이나 3월로 전대 기한을 정하는 건 코미디다. 죽어도 2월'을 고집한다면,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강력 반발했다. 전 위원은 "2월에 전대를 개최하려면 지금 당협위원장을 다 공개 모집해야 하는데, 그렇게 면모일신 없이 조강특위를 끝내도 좋다는 얘기냐"고 맞선 것.

이에 비대위측이 당의 분란을 야기하는 언행을 조심할 것을 경고했고, 전 위원은 "중국집 주방장이 와서 한식집 사장을 하겠다고 하는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불이익 없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