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에즈라 밀러의 '수현' 챙기기, 인터뷰 영상 화제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11.08 14:44
  • 댓글 0
수현 인스타그램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배우 에즈라 밀러가 인터뷰 중 수현을 향한 인종차별적 질문에 분노했다.

미국의 리포터 키얼스티 플라는 지난 6일(현지시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에즈라 밀러, 수현과 진행한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인터뷰에서 키얼스티 플라는 두 사람에게 소설 ‘해리포터’를 언제 처음 읽었는지 물었다. 에즈라 밀러는 “6살인가 7살쯤 아빠가 읽어 주셨다”고 말했고 수현은 “중학교 때 한국에서 읽었다. 미국에 있는 아버지 친구분께 책을 보내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수현의 대답을 들은 키얼스티 플라는 “영어로 읽었냐. 그 때도 영어를 알았냐. 대단하다”고 평가했다.

이에 에즈라 밀러가 “(수현은) 지금도 영어로 인터뷰 하고 있다. 알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영어로 말하고 있고 아주 잘한다”고 대꾸했다. 이어 “난 영어만 할 줄 안다. 한국어를 정말 못한다”고 말했다.

키얼스티 플라가 “수현에게 배우면 되겠다”고 말하자 에즈라 밀러는 “대박”, “밥 먹었어?” 등 짧은 한국어를 구사했다. 키얼스티 플라가 알아듣지 못하자 수현은 한국어라 알려줬고 에즈라 밀러는 "내가 횡설수설한다고 생각했냐. 아니다. 한국어다. 알겠냐"고 말한 후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에즈라 밀러의 발언과 행동은 키얼스티 플라의 무례한 질문에 대한 불쾌감을 표한 것으로 보인다. 다인종 국가인 미국에서 백인이 아닌 사람에게 영어에 관해 묻거나 영어 실력을 칭찬하는 행위는 인종차별적인 것으로 분류된다. 심지어 해당 인터뷰는 영어로 진행되고 있었다. 수현이 '미국'에서 '해리포터' 책을 받아 읽었다는 말에 "영어를 할 줄 알았냐. 멋지네"라는 질문과 평가도 무례하고 인종차별적인 반응이라는 지적이다.

때문에 에즈라 밀러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고 한국어를 사용하는 등 불쾌한 기색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 이후 에즈라 밀러는 키얼스티 플라에게 "다음 질문은 클라우디아(수현)에게 해라. 나보다 훨씬 똑똑하다"며 수현을 챙기는 모습도 보였다. 

한편, 수현과 에즈라 밀러가 함께한 할리우드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해리포터'의 스핀오프 격으로 수현이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악당 볼드모트의 애완뱀 '내기니' 역을 맡아 화제가 됐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이언주 '자국중심 주의' 주창, 트럼프 벤치마킹?
이언주 '자국중심 주의' 주창, 트럼프 벤치마킹?
민주당-노동계 대립 심화, '탄력근로제' 해법은?
민주당-노동계 대립 심화, '탄력근로제' 해법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