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찰, 인천 K목사 그루밍 성폭력 의혹 내사 착수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11.07 16:36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인천의 한 교회 목사가 10대 여성 신도들을 대상으로 이른바 ‘그루밍 성폭력’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해당 목사의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36살인 김 모 목사는 전도사 시절이던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10대와 20대 여신도 20여 명을 대상으로 ‘그루밍 성폭력’을 저지른 의혹을 받고 있다.

‘그루밍 성폭력’이란 가해자가 피해자와 친분을 쌓거나 호감을 얻어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피해자에게 성적 가해를 하는 범죄를 말한다.

당시 중학생이나 고교생이던 피해자들은 김 목사가 자신들에게 친밀감을 내세워 접근했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은 김 목사의 행동을 교회 측에 알렸지만 소용이 없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김 목사는 지난해 말 한국을 떠나 현재 필리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예수교 장로회는 지난달 김 목사에 대해 교단에서 목회 활동을 할 수 없는 제명 처분을 내린 상태다.

이와 함께 지난달 3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인천 *** 교회 김**, 김** 목사를 처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인천에 위치한 인천 모 교회의 김 모 목사는 전도사 시절부터 지난 10년간 자신이 담당한 중고등부와 청년부 여자아이들을 대상으로 그루밍 형태의 성범죄를 저질러 왔다"며 김 목사로부터 그루밍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가 최소 26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목사의 그루밍 성범죄가 있던 때 피해 아이들은 미성년 시기였다"며 "아이들은 모두 20대 초반의 성인이 돼 증거 자료가 불충분하고 미성년 법에 해당하지 않아 법적으로는 혼인빙자 간음과 위계에 의한 성폭행 외에는 달리 처벌할 방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고소가 접수되는 대로 수사한다는 계획이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젊은빙상인연대 '성폭력 6건 폭로' '전명규 수사' 촉구
젊은빙상인연대 '성폭력 6건 폭로' '전명규 수사' 촉구
국민은행 노조 2차 파업 철회, 노사 합의 진전
국민은행 노조 2차 파업 철회, 노사 합의 진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