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국감] 임종석 'GP통문번호 노출' 사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11.06 17:50
  • 댓글 0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운영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놓고 야당 의원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6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임종석 비서실장은, 지난달 17일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 지뢰제거 작업 현장 방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혀달라는 무소속 손금주 의원의 질의에 “비서실장이 장관님들을 대동하고 갔다는 표현은 적절한 설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당시 비무장지대 방문에는 임 비서실장 외에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이 함께했다.

임 실장은 “제가 지금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 위원장직을 맡고 있다”며 “남북관계 특성상 청와대에서 컨트롤타워를 안 할 수 없다고 해서 대통령 비서실장이 위원장을 맡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9월 말 회의에서 평양공동선언 합의 현장을 점검하고 격려하기로 결정했다. 10월 중에 가기로 했고, 현장은 국방부에 문의해 유해발굴 현장이 좋겠다고 해서 위원회가 같이 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임 실장이 전방 시찰 할 때 대통령이 유럽 순방을 가 있었다. 남북 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장 자격으로 가서 폼을 잡더라도 대통령이 귀국한 이후에 갔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GP 통문 번호 유출된 동영상과 관련해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청와대가 법 안 지켜도 되느냐. (임 실장은) 군사법정에 서있어야 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임 실장은 “곧바로 수정하고 그 부분에 대해서 사과드렸다. 그 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의원님 말씀 내용은 불찰이 분명히 있어서 변명이 어렵다. 확인해본 결과 언론에 통문 번호가 노출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요청 확인했고, 동영상에 모자이크 처리하지 못한 것 확인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저희가 국방부로부터 들은 말을 하자면 ‘군사기밀에 속하는 사안은 아니나, 군사훈련을 위해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해명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