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현대기아차, 솔라시스템 공개 '내연기관 모델 적용'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10.31 16:21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HMG저널 홈페이지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현대·기아자동차가 자동차 지붕(루프)을 이용해 태양광 발전을 하는 ‘솔라 시스템’을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31일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저널과 HMG TV를 통해 솔라 시스템(Solar Charging System) 관련 기술을 공개했다. 솔라 시스템은 주요 동력원을 보조하는 형태로 개발, 전기차나 하이브리드카 같은 친환경 자동차는 물론 일반 내연기관 자동차의 배터리도 충전해 연비를 높일 수 있다.

현대ㆍ기아차는 1세대 실리콘형 솔라루프와 2세대 반투명 솔라루프를 거쳐 3세대 차체형 경량 솔라리드 등 세 가지 형태의 솔라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모델에 적용할 1세대 솔라루프는 자동차 지붕에 양산형 실리콘 태양전지를 장착한 형태다. 1세대 솔라루프 시스템은 계절이나 사용 환경에 따라 하루 30∼60%가량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세계 최초로 내연기관 모델에 적용될 2세대 반투명 솔라루프는 불투명한 1세대 솔라루프와 달리 개방감을 원하는 소비자를 위한 투과ㆍ개폐형 옵션으로 개발됐다. 자동차 파노라마 선루프에 반투명 태양전지를 장착하는 형태다. 현대ㆍ기아차는 내연기관차에 솔라 시스템을 적용하면 이산화탄소 총량을 규제하는 글로벌 환경 규제에 대처, 수출 증대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세대 차체형 경량 솔라리드는 출력 극대화를 위해 차량 리드(보닛 부분)와 루프 강판에 태양전지를 일체형으로 장착하는 방식이다. 태양광을 받으면 시간당 100W의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이렇게 발전된 전력은 제어기를 통해 차 배터리에 저장되거나 엔진에 연결된 교류발전기 부하를 낮추는 데 이용된다고 현대ㆍ기아차는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2019년 이후 출시될 친환경 자동차에 이 기술을 적용한다는 목표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