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위원회 "美 당국, 세컨더리 보이콧설 사실무근"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10.31 11:49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미국 정부가 오는 11월 중 국내 은행에 대한 경제적 제재(세컨더리 보이콧·SecondaryBoycott)를 가할 것이란 소문이 돌자 금융당국이 적극 부인하고 나섰다.

금융권에 나도는 지라시에는 ‘미국 재무부는 이미 10월 12일 관련 내용을 한국 내 은행들에게 입장을 전달했으며, 어느 은행이 제재 대상이 될지는 아무도 모른다. 주가가 무려 20% 가까이 폭락하는데도 연기금이 투여되지 않은 이유도 세컨더리 보이콧 과 관련됐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때문에 북한과의 협상에 진척이 없다는 핑계를 대고 미국 중간 선거를 공화당에 유리하게 가져가려는 시도를 한다고 한다’는 미확인된 내용도 있다.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미국 재무부가 대북 사업 모니터링 일환으로 국내 은행 7곳과 전화회의(컨퍼런스콜)를 한 사실이 밝혀졌다. 해당 지라시가 나돈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다. 미 재무부가 국내 은행들에게 대북 제재를 준수하라고 요청한 것도 세컨더리 보이콧의 사전 행보라는 것이다.

소문이 확대 재생산되자 금융위원회는 사실이 아니라며 진화에 나섰다. 금융당국은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하는 것은 자본시장법상 금지돼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금융위원회는 31일 “미국 정부가 북한 송금과 연관된 은행에 제재를 추진한다는 풍문은 사실이 아니다. 관련 소문을 국내은행에 문의한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 풍문 유포 과정을 즉각 조사해 위법행위 적발 시 엄중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불이익 없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