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니아 김별의 '클래식 산책'
<김별의 클래식 산책 / 차이콥스키 사계>
  • 피아니스트 김별
  • 승인 2018.10.22 09:35
  • 댓글 0

러시아를 대표하는 대작곡가 표트르 일리치 차이콥스키(Piotr, Ilyitch Tchaikovsky, 1840~1893)의 피아노 소품집 <사계> 중 8월, '추수' 연주입니다. 1875~1876년에 걸쳐 작곡된 사계(Op. 37a)는 각 계절별로 작곡된 12곡의 소품집으로,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음악 잡지 ‘누벨리스트(Nouvellist)’가 1876년 1월호부터 12월호에 걸쳐 그 달에 어울리는 시와 피아노 소곡을 게재하고자 차이콥스키에게 곡을 의뢰하며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The Months’라 불리기도 하며 사실상 ‘사계’라는 한글 제목은 정확한 표현은 아닙니다.

차이콥스키의 음악적 특징은 격정성이라 할 수 있겠지만, 그의 피아노 독주곡들에선 반대로 담백함과 간결성을 특징으로 발견할 수 있습니다. 물론 그럼에도 심장에 냉기가 드는 듯한 그의 강한 정서적 에너지는 전혀 희미하지 않으며, 대중성과 깊이를 동시에 지닌 침범 불가적 멜로디와 화성의 사용 역시 그 탁월함을 전혀 상실하지 않고 있습니다.

차이콥스키는 자신과 여타 음악가에 대한 박한 평가로 유명했습니다. 그의 말에 따르면 `바흐가 위대한 천재라는 남들의 말은 믿을 수 없고`, `헨델은 완전한 3류라 전혀 흥미가 없으며`, `베토벤의 중기 작품은 괜찮은 편이지만 후기 현악 사중주는 혐오스럽고`, `바그너의 <니벨룽의 반지>는 거대한 쓰레기에 불과`할 뿐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왜 이렇게도 작곡을 못할까를 늘 비관하며 비탄 속에서 작곡가로의 생을 보냈습니다. 오직 모차르트만을 ‘음악의 예수’라 찬양하고 숭배했으며(실은 모차르트 다음으로 바흐 역시 존경했다 전해집니다.) 슬라브족의 명예를 드높인 드보르작의 음악성을 극찬했을 뿐입니다.

생전 차이콥스키는 자신의 피아노곡을 특히 낮게 평가했는데, 실제 그의 피아노 소품들은 그가 심혈을 기울여 작업하던 작업물들에 지쳐갈 때쯤, 머리를 식히듯 작업해낸 결과물들이었습니다. 그러나 모든 세대로부터 `멜로디의 천재`라는 평을 받으며 모차르트의 추종자이기도 했던 그의 피아노 작품들은, 여타 그의 작품들처럼 빼어난 세련미와 선율미를 찬란히 발하고 있습니다.

차이콥스키는 러시아가 낳은 최대 작곡가이자 19세기의 대작곡가 반열에 설 수 있을 인물임에도 막상 21세기의 연주회에서 다뤄지는 그의 작품을 보면 제한된 레퍼토리만이 반복적으로 다뤄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그는 오늘날 작품 전반에 걸친 재평가 작업이 반드시 필요한 작곡가 중 한 명이라 생각되며, 다행히 그러한 논의는 이미 꾸준히 진행 중인 것으로 보입니다.

 

<필자 약력>

- 소극장 콘서트 <마음 연주회> 206회 (instagram.com/recapturable)

- 건국대병원 <정오의 음악회> 고정 연주 (2010.03 ~)

 

피아니스트 김별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아니스트 김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이언주 '자국중심 주의' 주창, 트럼프 벤치마킹?
이언주 '자국중심 주의' 주창, 트럼프 벤치마킹?
민주당-노동계 대립 심화, '탄력근로제' 해법은?
민주당-노동계 대립 심화, '탄력근로제' 해법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