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2018 국감] "인터넷은행 예대금리차 시중은행보다 높아"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10.11 16:03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인터넷 은행의 최근 1년간 예대금리차 및 평균금리가 시중은행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 당초 설립 취지와 어긋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 소속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은행과 인터넷 은행 영업지표 현황’ 자료를 보면, 두 인터넷 은행의 대출 잔액 기준 70% 이상, 건수 기준 60% 이상이 1~3등급 고신용자에게 집중됐다.

제윤경 의원실이 인터넷 은행 초기 영업행태를 분석해 본 결과, 인터넷 은행 두 곳에서 대출받은 대출자 약 80%가 기존 은행권 대출을 받은 적 있는 고객이었다. 대출자 중 기존 은행권 대출 실적이 있는 경우 케이뱅크는 잔액기준 83.5%, 건수 기준 80.5%였으며, 카카오 은행은 금액 기준 78.37%, 건수 기준 72.2%였다.

금리 구간을 살펴보면, 카카오 은행의 경우 금리 5%미만 대출은 잔액기준 86% 건수기준 56%, 5~10% 대출은 잔액기준 13.6%, 건수 기준 42.5%였다. 케이뱅크의 경우 5%미만 대출이 잔액기준 66.4% 건수 기준 35.8%, 5~10%미만 대출은 잔액기준 33.1% 건수 기준 63%였다. 시중은행의 2018년 6월말 기준 5% 미만 대출은 75.3%로 케이뱅크의 대출 금리 구간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은행은 예대금리차도 시중은행보다 높았는데, 카카오 2.69% 케이 2.34%로 국내은행 평균 2.02%보다 높았다.

인터넷 은행 대출자들을 신용등급별로 분류해보면, 1~3등급 고신용자에게 나간 대출이 카카오은행의 경우 잔액기준 70.1%, 건수기준 58.8% 중금리에 해당하는 4~7등급은 19.9% 건수기준으로는 41.2%였다. 케이뱅크의 경우 잔액기준 1~3등급 84.1%, 4~7등급은 15.8% 건수 기준으로는 1~3등급 69.4%, 4~7등급은 30.6%였다. 즉 잔액기준으로는 두 은행 80%이상 1~3등급 고신용자에게 대출했고 건수기준으로는 60~70% 가량을 1~3등급 고신용자에게 대출한 것이다.

인터넷 은행의 리스크 상태를 살펴보면, 케이뱅크의 경우 리스크 상황이 좋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6월 기준 BIS비율은 10.71로 은행 평균 15%대에 한참 못 미칠 뿐만 아니라 카카오 은행의 16.85보다도 많이 낮은 상태였다. 또한 대출자들의 DSR을 분석해본 결과 DSR 50%이상(고위험군) 대출 비중이 시중은행 평균 28.8% 카카오 은행 17.1%  케이뱅크 17.7%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윤경 의원은 “인가과정에서 무리한 유권해석까지 하면서 인가를 해줬던 케이뱅크의 대출심사 능력과 리스크 관리 능력에 심각한 의문이 드는 결과다”며, “인터넷 은행 설립으로 은행산업 경쟁촉진 유발이라는 목표는 동감하지만 현재와 같은 인터넷 은행 영업방식이라면 제3 인터넷 은행이 등장한다고 해도 우리 국민들의 금융비용 절감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조현오 첫 공판
조현오 첫 공판 "경찰 댓글공작 지시 안해"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