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이학영 의원 "디지털 소외계층, 금융접근성 감소"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10.10 14:38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인터넷뱅킹을 사용하지 않는 디지털 소외계층의 금융 접근성이 해마다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이 금융감독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등 4개 시중은행이 출시한 금융 상품의 판매건수는 1천169만개였다. 이중 인터넷이나 모바일 등을 활용한 비대면 판매건수는 719만4천861건으로 전체의 61.1%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창구에서 판매한 상품은 449만9천677건으로 38.9% 수준이었다.
 

이들 4대 은행 거래고객은 2018년 6월말 개인고객 기준으로 9천 827만 7천명으로 이중 인터넷뱅킹 이용 고객 수는 6천 725만4천명(69%),인터넷뱅킹 미이용고객 수는 3천102만3천명(31%)이다.
 
상품구성을 보면 지난 3개년 4대 시중은행이 출시한 전체 상품 192개중 모바일로만 가입이 가능한 모바일전용상품은 64개(22%), 모바일 가입을 했을 때 우대금리 적용 등의 혜택을 부여하는 모바일우대상품은 25개(8.6%)이다.
 
이학영 의원은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인터넷뱅킹을 사용하지 않는 디지털 소외계층의 금융 접근성이 크게 감소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고 지적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조현오 첫 공판
조현오 첫 공판 "경찰 댓글공작 지시 안해"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