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삼성카드 원기찬대표 이중고 '실적악화에 텃밭 뺏겨'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10.05 13:44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삼성 계열사 CEO 중 '장수 CEO'로 평가받는 원기찬 삼성카드 대표의 위상이 예전같지 않다. 회사 영업이익 하락에 주요 거래처를 경쟁사에 내주는 등 경영 성적이 뒷걸음질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삼성카드는 18년간 독점계약을 맺어왔던 코스트코와의 계약이 불발되며 현대카드에 자리를 내줬다. 지난 8월 코스트코는 제휴 사업자로 현대카드를 선정하면서 카드업계에 지각 변동이 발생했다. 코스트코가 유통업계 매출액 중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카드는 지난 18년간 코스트코와 독점 계약을 맺으면서 상당한 효과를 봤다.

코스트코의 2017년 매출액이 3조8000억원에 달하는 것을 감안하면, 80%만 카드로 결제해도 삼성카드가 받는 수수료 수익은 연간 200억원이 넘었다. 저성장 국면에 접어든 카드업종에서 이 수익은 결코 적은 수치가 아니다. 그런데 삼성카드는 '따놓은 당상'인 이 수익을 현대카드에 빼앗겼다. 이유가 뭘까.

업계에서는 현대카드가 코스트코와의 계약을 성사시키기 위해 정태영 부회장을 중심으로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반면 삼성카드측은 기존 계약을 바탕으로 안일한 협상에 나서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원기찬 대표의 리더십도 도마에 올랐다. 최고경영자로서 보장된 먹거리를 소홀히 했다는 지적이 회사 안팎에서 제기된 때문이다.

원기찬 대표는 삼성전자 출신으로 2013년 12월 삼성카드 대표이사에 취임한 뒤 지금까지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2014년 취임후 실적과 지금을 비교해보면 상당한 차이가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3조6133억원으로 5.2% 증가했으나 영업 이익은 5033억원으로 41.6% 감소했다. 원 대표의 고민도 여기에 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철거 중단 '증거 인멸 우려'
버닝썬 철거 중단 '증거 인멸 우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