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당 기재위원,심재철 사임 촉구 '국감 운영 불공정'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09.28 16:29
  • 댓글 0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김정우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국가기밀 탈취 관련 윤리위 징계 요청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국가 예산정보 유출 혐의로 피소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기재위원 사임을 촉구했다. 

김정우 기재위 간사를 비롯한 강병원·유승희·서형수·심기준·윤후덕 등 기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28알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심재철 의원은 이번 사태에 모든 책임을 지고 기획재정위원(기재위원)을 즉각 사임하라”며 “(사임하지 않으면) 기재위의 공정한 운영이 어렵기 때문에 국정감사 일정을 합의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기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또 “대한민국 재정 민주주의를 수호해야 할 국회 기재위원이 정부 비공개 자료를 불법적으로 취득·유포하는 사상 초유의 국가재정시스템 농단 사태가 벌어졌다”며 “이번 사태는 국가 공무원인 심 의원 보좌진이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국가재정정보 시스템에 접속해 열람 권한이 없는 정부자료를 고의적·조직적·반복적으로 빼낸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기획재정부가 여러 차례 자료 열람의 권한이 없음을 고지하고 자료 반환을 요구했지만, 심 의원은 이에 응하지 않고 오히려 비인가 행정정보에 대한 최소한의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고 가짜뉴스를 배포하고 있다.이는 더더욱 용서하기 힘든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재위 국정감사를 보이콧하는 이유로 “심 의원과 기재부가 맞고소한 현 상황에서 심 의원이 기재위원으로 기재부를 감사하는 것은 공정한 국감이 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정우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불법 취득한 정부 비공개 자료 즉각 반납 △사법당국 수사 적극 협조 △가짜뉴스 생산ㆍ유포 행위 중단 △정치공세 중단 등을 요구하며 한국당에서 심 의원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