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방북 이재용 부회장이 처음 찾아간 곳은?
  • 이진민 기자
  • 승인 2018.09.20 12:41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평양을 방북한 국내 대기업 총수들이 간 곳은 어디일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재벌 총수들은 주로 북한 산업시설을 시찰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북 첫날인 18일 오후, 이 부회장을 포함한 경제계 인사들은 평양시 중구역 인민문화궁전에서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를 만나 남북 경혐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평양은 처음인데 호텔 건너편에도 한글이 쓰여 있고, 평양역 건너편에 새로 지은 건물에 ‘과학중심 인재중심’이라고 쓰여 있는데 세계 어디를 다녀봐도 한글로 그렇게 쓰여 있는 것을 본 적이 없다”며 “더 많이 알고 신뢰 관계를 쌓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9일에는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에 위치한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방문했다. 송림 양묘장은 김정은 국무 위원장이 직접 지시해 2016년 5월 준공된 곳이다. 이후 2016년 12월 김 위원장은 이곳을 방문해 현대화 작업에 만족을 표시하고 구성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

재계에서는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이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산림산업은 대북 경제제재 대상에서 제외된 분야다. 때문에 북한이 사업 협력 요청을 위해 양묘장을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 방문 장소로 선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총수들이 두번째 방문한 곳은 평양 시내 소학교와 평양교원대학이다. 총수들은 이곳에서 북한의 교원 양성 체계 및 교육 수준을 살펴봤다.

국내와 다른 점은 총수들이 비서없이 나홀로 일정을 챙긴다는 점이다. 방북 인원이 제한되다보니 이동할 때 본인이 직접 가방을 들고 동선을 체크한다. 이재용 부회장은 옥류관에서 평양 냉면을 먹는 장면이 목격됐고, 최태원 회장은 평양대동강수산물식당에서 저녁을 먹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문 대통령을 수행해 방북한 재계 인사는 이재용 부회장, 최태원 회장, 구광모 LG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오영식 코레일 사장,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회장, 이재웅 쏘카 대표,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위 위원장 등 17명이다.

이들 재계 인사는 20일 오후 서울로 돌아올 예정이었으나 문 대통령과 수행원들이 백두산을 방문함에 따라 귀국 일정이 순연될 전망이다.

 

이진민 기자  wlsals92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군 댓글공작' 김관진 징역 2년 6월, 김태효 벌금 1천만원
'군 댓글공작' 김관진 징역 2년 6월, 김태효 벌금 1천만원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