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평양 도착, 김정은 등 北 지도부 총출동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09.18 14:04
  • 댓글 0
남북정상회담일인 1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평양 순안공항 도착해 마중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와 함께 이동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8일 오전 9시 49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 위원장 부부와 재회했다. 김 위원장은 비행기에서 내린 문 대통령을 직접 영접하고 크게 포옹하며 반가움을 표했다. 김 위원장의 아내 리설주 여사 또한 김정숙 여사와 두 손을 맞잡고 인사를 나눴다.

순안공항에 나와 있던 평양 시민들은 한반도기와 인공기, 꽃다발 등을 들고 문 대통령 내외를 환영했다. 북한 주민들이 방북 인사를 환영하기 위해 한반도기를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 내외는 환호하는 북한 주민들에게 손을 흔들거나 직접 다가가 악수를 나누는 등 화답했다.

이날 순안공항에는 김 위원장 내외를 비롯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능오 평양시 노동당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장 등 북한 노동당·군부 핵심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공식 환영행사 후 두 정상은 같은 차량에 탑승하고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까지 이동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이 뒷자석 지붕이 없는 차량에 동승해 백화원 초대소까지 카퍼레이드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번 3차 남북 정상회담의 첫 회의는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시작된다. 남북 정상과 대표단은 정상회담 이튿날인 19일 오전 2차 회의를 마친 후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회담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