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종석 헌법재판관 후보 '동성혼 반대, 동성애 옹호'"동성애는 개인 성적취향...국가 개입 적절치 않아"
  • 이진민 기자
  • 승인 2018.09.17 18:05
  • 댓글 1

[코리아뉴스타임즈] "결혼은 남자와 여자의 결합을 의미하므로 동성혼은 결혼에 해당할 수 없다"

이종석(57ㆍ사법연수원 15기)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는 17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동성혼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는 “결혼은 인류가 살아가는 여러 가지 사회제도 속에서 중요한 제도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개인의 문제만은 아니기 때문에 결혼은 남자와 여자의 결합을 의미하므로 동성혼은 결혼에 해당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성애자가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거나 사회적 법익을 침해하면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동성혼과 달리 동성애에 대해서는 옹호하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 후보자는 “동성애는 개인의 성적취향의 문제이므로 개인의 자유영역에 맡겨두고 국가가 과도하게 개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이 후보자의 동성애 발언과 관련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는 상태다. 몇몇 네티즌은 “동성애는 정신병이다”, “이 후보자도 공인이기에 그렇게 말할 수밖에 없었겠지”, “이해할 수 없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이 후보자의 발언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반면 다른 이들은 "오랜만에 옳은 말씀 들어보네요", "개인의 자유가 인정되는 나란데 무엇이 문제냐" 등의 입장을 내놓으며 이 후보자의 입장을 편드는 모습을 찾아볼 수 있었다.

 

이진민 기자  wlsals92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신차려라 2018-09-20 19:19:49

    사기치지말아라.

    자연법 앞에서도 위선질과 거짓을 일삼는 너같은 인간이
    무슨 헌재 재판관?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불이익 없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