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전남 영광 모텔에서 여고생 사망, 남고생 2명 체포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09.14 17:02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전남 영광의 한 모텔에서 여고생이 숨진 채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여고생과 함께 투숙한 남고생 2명을 긴급 체포했다.

사건 용의자인 남자 고등학생 두 명은 여고생 살해 사실을 부인하고 있으며, 목 졸림 등 살해 흔적이 없어 돌연사의 가능성도 제기됐다.

영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4시 15분쯤 영광군 한 모텔에서 강모(16)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강양은 같은 날 새벽 2시쯤 평소 알고 지내던 정모(17), 백모(17)군과 함께 모텔에 투숙한 것으로 조사됐다. 투숙 2시간 만인 새벽 4시쯤 정군, 백군만 모텔을 빠져 나왔다. 경찰은 이 두 시간 사이에 강양이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모텔 주인 A씨는 정군과 백군이 나간 이후 투숙객이 모두 퇴실한 것으로 생각하고 객실을 청소하러 갔다가 숨진 강양을 발견했다. 시신에서는 정군과 백군의 DNA가 검출됐다. 특별한 외상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사건 발생 5시간여 만에 정군과 백군을 체포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모텔에서 술을 마신 뒤 (강양과)성관계를 했지만, 살해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살인 가능성 외에 성폭행 여부를 밝혀내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두 사람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