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위풍당당 김부선' 강용석과 함께 경찰 재출석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9.14 16:51
  • 댓글 11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제기한 배우 김부선 씨가 14일 오후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로 법률대리인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며 미소짓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배우 김부선이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14일 분당경찰서에 출석했다.

김부선은 취재진 앞에서 "저를 사랑해주시고 믿고 지지해주신 여러분, 사건에 관심 가져준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그간 변호사 선임 문제 등으로 혼선을 빚은 데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는 오늘 함께 한 강용석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사건 조사에 임할 것이다. 아울러 향후 진행될 모든 법률적 문제에 대해 의문점이 있으시면 강용석 변호사에게 질의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법률대리인 자격으로 동행한 강용석 변호사는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김부선을 고발한 사건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도 바른미래당이 이재명 지사를 고발한 사건의 참고인 신분에 대한 조사는 "진술거부권 행사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용석 변호사는 "분당경찰서는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자로 재임하며 관할했던 경찰서"라며 "성남 지역 경찰서와 경찰서 직원, 조폭 운영회사, 이재명 지사와의 커넥션이 언론 등에 의해 밝혀진 적도 있다. 분당경찰서가 중요한 사건에 공정하게 수사하기를 기대할 수 없다"고 이유를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용석 변호사는 "김부선 씨는 이재명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정보통신망법 위반, 명예훼손, 무고 등으로 서울에 소재한 검찰청에 다음주 중으로 고소장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재명 지사의 영향력이 덜 미치는 서울에서 고소인으로서 조사에 당당히 응하고 이재명이 법의 심판을 받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부선은 이재명 지사에 대해 "매우 마음이 아프고 안타깝다. 제가 만약 살아있지 않았다면 어떤 이야기를 했을까 섬하다"며 "거짓말이 백, 천, 만 가지다. 너무 측은하다"고 말했다.

김부선은 "한때 연인이었던 사람인데 다시는 불행한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나도 어리석었다. 싱글이라고 했지만, 이혼했겠거니 생각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