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낙연 총리 "금리 인상 심각하게 고려해야"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09.13 16:37
  • 댓글 0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의 정치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이낙연 국무총리가 한국은행 기준 금리 인상과 관련 “심각하게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13일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금리가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의 딜레마가 될 것”이라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의 질의에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자금 유출이나 한국과 미국의 금리 역전에 따른 문제, 가계부채 부담 증가도 생길 수 있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또 "박근혜정부 때 금리 실책의 문제가 있었으면 정권이 바뀌었으니 여기에 대해서 책임을 물었어야 한다"는 박 의원의 지적에는 "(박근혜 정부) 당시 금리 인하가 나름의 이유는 있었겠지만, ‘빚내서 집 사자’는 사회적인 분위기를 만들었고 가계부채의 증가를 가져온 역작용을 낳았다. 정부가 바뀐 뒤 금리 정책에 대해 여러 가지 고민이 없지 않았지만 고민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금리 인상에 무게를 둔 이 총리의 발언이 전해지며 이날 채권 금리는 급등했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0.04% 포인트 가량 상승하는 등 최근 들어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연세대 입학 취소 청원 논란, 연대도 우체국도 무죄
페이스북 전 직원
페이스북 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해 이용자 감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