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허리케인 플로렌스 2등급 약화, 美 170만명 대피령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9.13 17:09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대서양에서 발생한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세력이 2등급으로 약화됐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13일 "4등급 허리케인으로 발전한 플로렌스는 12일 3등급으로 조정된 데 이어 13일 새벽 2등급으로 한 단계 하향됐다"고 밝혔다.

플로렌스는 1989년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상륙해 큰 피해를 입힌 휴고 이후 25년 만에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 될 전망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플로렌스가 휴고 때보다 더 많은 강우량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플로렌스는 13일(현지시간) 밤이나 14일 오전 노스캐롤라이나 지역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3개주에 이어 추가로 메릴랜드, 조지아주와 워싱턴DC에 비상사태가 선포됐고, 약 170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주 지사는 긴급 브리핑을 갖고 "재앙이 문 앞에 있고 이제 안으로 들어오고 있다"며 해안 지역 주민들에게 "지금 당장 떠나 안전지대로 대피할 것"을 강조했다. 비상 사태에 대비해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천800명의 주 방위군이 대응 태세에 들어갔고, 식량 비축, 대피소 설치, 원자로 안전 시설 등을 점검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