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대북특사단 평양 출발, 文 친서 휴대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09.05 12:45
  • 댓글 0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대북 특사단이 5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으로 향하는 특별기에 탑승하고 있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끄는 대북 특사단이 5일 평양으로 출발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된 특사단은 5일 오전 7시 40분께 공군 2호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떠났다. 

특사단은 이번 방북에서 9월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한 남북정상회담 일정 및 의제와 판문점 선언 이행을 통한 남북관계 진전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며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은 불확실하다. 정의용 실장은 4일 브리핑에서 “아직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 일정은 확정이 안 됐으며, 평양 도착 후 세부 일정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사단은 임무를 마친 뒤 5일 오후 늦게 귀환할 예정이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