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우리은행 노사 합의 '주52시간근무' 10월 조기 도입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8.30 15:18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우리은행 노사는 30일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 시중은행 최초로 주52시간 근무제를 10월에 조기 도입한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노사는 10월부터 주52시간 근무제를 전 영업점과 부서를 대상으로 실시하기 위해 ▲근무형태 개선, ▲제도 도입 및 보완, ▲새로운 근로문화 정립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연장근무가 많은 영업점과 부서는 인원을 추가 배치하고, 근무시간을 조정한다. 이미 시행중인 PC-OFF제와 대체휴일제를 개선하고 탄력근로제도 실시한다. 또 영업점 아침회의를 없애는 등 새로운 근로문화를 정립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주52시간 근무제의 조기 도입과 안정적 정착을 위해 지난 5월부터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사전준비를 했다. 또 올해 전년대비 26% 확대한 750명을 채용하고, 주52시간 근무제를 대비해 왔다. 특히 주52시간 근무제 실시 후 인원 충원이 필요할 경우 추가 채용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내년 7월까지 유예기간이 남았지만,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시중은행 최초로 조기, 전면 도입을 결정했다”며 “‘일과 가정의 양립’이 우리은행의 기업문화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필준 노조위원장은 “이번 노사 합의는 주52시간 근무제의 조기도입과 안정적인 정착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사가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불이익 없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