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산가족 눈물의 상봉' "이제 언제 다시 보나"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08.20 18:03
  • 댓글 0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첫날인 20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의 조혜도씨(86)가 북측의 언니 조순도씨(89·오른쪽)를 만나 부둥켜 울고 있다.<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남북 이산가족들이 6·25 전쟁 정전 65년만에 상봉했다. 89명의 남측 이산가족과 동반 가족 등 197명은 20일 오후 3시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북측 가족 185명과 단체상봉을 했다.

이번에 북에 있는 자녀를 만나는 이산가족은 7명이다. 형제·자매와 재회하는 이들이 20여 명이다. 대부분은 조카를 비롯해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3촌 이상의 가족을 만나는 이들이다.

아들을 만나는 이기순(91) 할아버지는 상봉 전 취재진과 만나 "내 아들이 맞다면 여러 말 안 해도 하나만 물어보면 알 수 있다"며 두 살 때 헤어졌던 아들을 만날 시간을 기다렸다.

한신자(99) 할머니는 북한에 두고 온 두 딸 김경실(72)·경영(71) 씨를 만났다. 한신자 할머니는 전쟁통에 두 딸을 친척 집에 맡겨둔 탓에 셋째 딸만 데리고 1·4후퇴때 남으로 내려오면서 두 딸과 긴 이별의 시간을 보냈다.

국군포로 한 가족과 전시납북자 다섯 가족도 얼굴을 맞댔다. 최기호(83) 씨는 의용군으로 납북된 세 살 위 큰형 영호 씨가 2002년 사망해 조카들과 대면했다. 이재일(85) 씨도 납북된 형 재억 씨가 1997년 사망해 대신 조카들을 만났다. 부친이 국군포로인 이달영(82) 씨는 이복동생들과 상봉했다. 부친은 1987년 별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산가족들은 이날 단체상봉을 시작으로 22일까지 2박 3일간 6차례에 걸쳐 11시간 동안 얼굴을 맞댄다. 이날 오후 7시부터는 북측이 주최하는 환영 만찬이 2시간 동안 이어진다.남북 이산가족들이 6·25 전쟁 정전 65년만에 꿈에 그리던 가족과 다시 만났다. 89명의 남측 이산가족과 동반 가족 등 197명은 20일 오후 3시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북측 가족 185명과 단체상봉을 했다.

이번에 북에 있는 자녀를 만나는 이산가족은 7명이고, 형제·자매와 만나는 이산가족은 20여명이다. 조카를 비롯해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3촌 이상의 가족을 만나는 이들이 대부분이다.

21일에 오전에는 2시간 동안 개별상봉을 하고  1시간 동안 도시락으로 점심을 함께 한다. 가족끼리만 오붓하게 식사시간을 갖는 건 지금까지 없었던 일이어서 이산가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이산가족들은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 작별상봉을 끝으로 귀환한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