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저축은행 부당 광고, 소비자 피해 우려"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8.17 12:02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최근 서민들의 저축은행 이용이 증가하면서 일부 저축은행의 대출상품 부당광고로 인해 소비자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중 온라인상의 부당광고가 222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은 저축은행(79개)의 인터넷·모바일매체 광고(3336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밝혔다.

유형별로 보면, ‘광고 의무표시 미이행’이 153건(68.9%)로 가장 많았고, ‘거짓·과장광고 표현’ 34건(15.3%), 누구나 신청 가능 등 ‘대출 자격 오해 유발 표현’ 19건(8.6%) 등의 순이었다.

이자 부과 시기, 이자율의 범위, 부대비용 등은 소비자가 대출 상품을 선택하는데 있어 중요한 정보이기 때문에 「상호저축은행법」이나 저축은행중앙회 「저축은행광고심의규정」 등에서 의무표시 사항으로 규정돼 있으나, 일부 저축은행들은 이를 제대로 준수하지 않고 있었다.

‘이자 부과 시기’를 표시하지 않는 경우가 62개(27.9%), ‘이자율의 범위’ 미표시는 31개(14.0%), ‘심의필’ 미표시는 31개(14.0%), ‘부대비용’ 미표시는 29개(13.0%)로 나타났다.

「상호저축은행법」 등에서는 소비자를 속이거나 소비자로 하여금 잘못 알게 할 우려가 있는 광고행위를 금지하고 있으나 일부 저축은행에서 거짓·과장 등 부당한 표현을 사용해 광고하는 경우(30.2%, 67건)가 있었다.

조사대상 광고 가운데 무서류, 무수수료 등 ‘사실과 다른 거짓·과장 표현’이 34건(15.3%), 누구나 쉽게, 누구나 신청 가능, 어떤 직업상황에서도 OK 등 ‘대출자격이 누구에게나 적용되는 것으로 오해를 유발하는 표현’이 19건(8.6%), 업계 최저, 최대 한도 등 ‘객관적 근거없이 배타적 표현을 사용’한 경우가 14건(6.3%)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저축은행 대출상품 광고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부당성이 우려되는 광고 표현에 대해 저축은행 사업자의 자율시정을 권고하는 한편, 관계기관에 인터넷·모바일 매체 대출상품 광고에 대한 자율심의제도 개선 및 법위반 광고에 대한 단속 강화를 건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