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민유라 SNS에 "새 파트너 구해요"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8.10 16:24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대표 민유라가 파트너 알렉산더 겜린과의 팀 해체 후 새 출발을 선언했다.

민유라는 10일 인스타그램에 "다시 시작합니다. 아직 풀리지 않은 숙제는 곧 풀릴 것이라 생각하며, 제가 팬분들께 진 마음의 빚은 더 열심히 해서 두 배로 갚겠습니다. 끝까지 믿고 저를 다시 일으켜 세워주신 아드리안 코치님, 이고르 코치님, 그리고 카멜랭고 코치님께 감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민유라의 에이전트인 두드림 김택용 대표는 10일 "민유라는 최근 미국 미시간주 노바이 훈련장에 복귀해 훈련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민유라는 새로운 파트너를 구하고 있다"면서 "은퇴 혹은 종목 전향에 관해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민유라와 겜린은 불화설에 휩싸였다. 서로의 SNS에 훈련과 후원금 문제를 놓고 서로를 비방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민유라는 지난달 19일 인스타그램에 "겜린이 너무 나태해져서 지난 2개월 동안 코치님들로부터 경고를 받았다"라며 연습 중단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의 훈련비용 마련을 위한 크라우드펀딩에 대해서는 "겜린 부모님이 시작한 것이라서 펀드는 모두 겜린 부모님이 가지고 있다"며 "(후원금이)어떻게 쓰이고 있는지는 알지 못하지만, 팬들이 그 내용을 궁금해한다고 겜린에게 전달했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겜린은 인스타그램에 "유라와 그녀의 부모님이 거짓을 만들어 스포츠맨십을 어긴 것에 대해 충격을 받았고 실망했다"라며 "오늘 유라가 나에 대해 한 말은 모두 거짓말이며, 거짓말이라는 걸 증명할 수 있다. 유라와 그녀의 가족은 체면을 차리기 위해 나를 비방하고 있다"라고 주장하며 민유라와 SNS 설전을 벌였다. 

이후 민유라의 아버지는 공식입장을 통해 "본의 아니게 팀이 깨지게 되었고, 베이징 올림픽 참가가 불투명해졌으므로 그 후원금은 후원해주신 분들께 돌려져야 하지 않을까 하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조현오 첫 공판
조현오 첫 공판 "경찰 댓글공작 지시 안해"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