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 10일 출범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8.09 17:34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연구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가 오는 10일 공식 출범한다. 여성가족부는 9일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내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를 설치하고 10일 오후 3시 현판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한 각종 연구사업을 지원하고 기록물과 연구결과를 집대성할 계획이다.또 그동안 국내 여러 민간기관과 박물관 등지에 흩어진 위안부 관련 기록물을 조사해 데이터베이스화를 추진하고, 특별히 보존 가치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국가기록물’로 지정돼 관리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도 담당한다.

지금까지 발굴된 일본, 중국 및 동남아권 사료에 대한 조사도 실시해 국내외 산재돼 있는 위안부 관련 기록물의 보존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역사적 의미가 깊은 자료에 대해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e-역사관을 통해 국민이 손쉽게 열람할 수 있도록 한다.

연구소는 올바른 역사교육을 추진할 기반도 마련하기로 했다. 또 구술 기록집(피해자 또는 초기 활동가)을 외국어로 번역·발간해 피해자들의 증언을 역사적 기록으로 국제사회에 전파할 방침이다.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미래세대가 역사를 올바로 이해하고 과거의 잘못이 다시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민간단체를 포함해 그동안 진행된 객관적이고 실증적인 연구결과를 총괄·집적하고 후속연구를 체계적으로 진행하는 일이 중요하다"며 "세계에 흩어져 있는 군 위안부 관련 사료들을 집대성하고 세계인이 손쉽게 자료를 접근·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조현오 첫 공판
조현오 첫 공판 "경찰 댓글공작 지시 안해"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