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슈 고소인 측 "작업 아니고 사기당한 것"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8.09 16:35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도박 논란을 빚은 S.E.S 출신 슈가 작업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고소인 측 변호인이 입장을 밝혔다.

9일 법무법인 원스 박희정 변호사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유수영(슈)은 6월 중순경부터 고소인들과의 연락을 차단해 현재까지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 고소인들은 더 이상 방법이 없다고 판단했고 고심 끝에 유수영을 고소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유수영은 최근 변호인을 통해 '고소인들에게 작업 당했다'는 등 고소인을 비방하는 내용의 입장을 밝혔다. 이는 사실이 아니다. 파라다이스 카지노는 적법하게 운영되는 카지노로서 이른바 작업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아니다. 하물며 고소인들은 카지노와는 무관한 평범한 사람들이다. 유수영을 적극적으로 카지노로 유인해서 불법적인 이익을 취하려고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변제기가 지났음에도 고소인 A씨가 변제 받지 못한 3억 5천만 원은 원금이다. 고소인 B씨도 원금을 전혀 변제 받지 못했다. 두 사람은 돈을 돌려받지 못 하고 있는 피해자일 뿐이며 범죄 피해자로서 정당하게 고소권을 행사했다"고 밝혔다.

고소인 변호인 측은 마지막으로 "고소인들에 대한 비방이 계속될 경우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슈는 지난 6월 서울 광장동 파라다이스워커힐 카지노에서 2명으로부터 각각 3억 5000만원과 2억 50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됐다. 
이와 관련해 슈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강남 이정원 변호사는 지난 8일 "슈가 도박을 한 것은 맞지만 슈는 오히려 억울하게 도박빚을 지게 된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박자금을 빌려주는 것 자체가 불법인데 이들은 슈에게 자금을 빌려주고 높은 이자로 불려나가는 식으로 이득을 취했고, 망신을 주기 위해 고소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북한 가겠다" 문 대통령에 화답
에픽세븐 유저들 분노 '버그 방치'에 탈퇴선언 잇따라
에픽세븐 유저들 분노 '버그 방치'에 탈퇴선언 잇따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