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김재욱 박세미 실제 모습은 잉꼬 부부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8.09 15:50
  • 댓글 0
개그맨 김재욱의 인스타그램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개그맨 김재욱가 그의 아내 박세미가 출연 중이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하차 선언을 하며 제작진에 대한 이의를 제기했다.

지난 8일 밤 김재욱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상한 나리의 며느리'가 자신의 가족을 사실과 다르게 그렸다고 폭로하며 "우리 집만 악랄한 집안을 만드는구나"라며 강한 불쾌감을 나타냈다.
그는 "제작진과 출연진 사이가 어색해지는 방송은 처음이다. 저는 아버지 말을 잘 듣는 편이 아니고 부모님으로부터 독립했다. 우리 어머니는 미용실이 바쁘셔서 우리 집에 1년에 한 번도 잘 안오시고 내가 바쁠까봐 전화도 안 하신다. 장인 장모님 허락 받고 방송을 시작했고 방송 섭외 전 제왕절개도 확정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집 때문에 비혼 장려 프로그램, 암 유발 프로그램이라고 참 많이 들었다. 스트레스 받으신 분들 죄송하다. 방송 고르는 눈이 아직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부인 박세미 또한 같은날 SNS에 "방송은 방송으로만 봐달라. 촬영시기가 만삭에, 출산에 모두의 공감대 내용으로 촬영하다보니 우리가족이 제일 자극적으로 보였다. 나도 제사 참석 안하고 일년에 한 번 식사 대접도 못해드리는 최고 불량 며느리다. 그런데도 나에게는 아들을 항상 낮춰 말씀하시고 며느리 잘 둬서 행복하다며 우신다"라고 토로하며"우리 어머님 아버님께 너무 죄송하다. 악마의 편집. 그게 바로 편집의 힘"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파일럿 방송 당시 둘째를 임신한 만삭의 몸으로 홀로 시가를 찾은 박세미가 쉬지도 못하고 명절 음식을 만들고, 산부인과 전문의가 제왕절개를 권하는 마당에 시아버지가 자연분만을 강요하는 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재욱 박세미 부부는 SNS를 통해 방송이 사실을 왜곡했다고 폭로하며 하차를 선언했다. 아직까지 MBC 측 공식입장은 나오지 않고 있다.

한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지금까지 모니터랑 안했나. 본인이 생각해도 이상하다면 항의를 하든 하차를 하든 진작 했어야 한다. 지금까지 이슈 만들고 이제와서 손 털고 뒷담 까고 나가는 거냐", "이건 리얼 프로그램인데 어느 정도껏 연출해야지. 이제까지 장단 맞춘 사람들도 잘 한 거 없다", "이제와서 이미지 쇄신 하려고 하는 거냐", "본인이 첫 화부터 울면서 명절 때 매번 그런다느니 다리가 절뚝거려도 일해야 한다느니 얘기 해놓고 이제와서 뭔소리래", "편집은 둘째 치고 엄청 불만인 듯한 표정과 리액션은 누가 한거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조현오 첫 공판
조현오 첫 공판 "경찰 댓글공작 지시 안해"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KT 보상안 놓고 누리꾼 '갑론을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