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KB증권 직원, 고객 휴면계좌에서 3억 횡령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07.25 17:06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KB증권 직원이 고객 휴면계좌에 있는 투자금을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해 금융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B증권은 7월 초 자체 조사에서 직원이 고객 휴면계좌를 이용해 투자금을 횡령한 사실을 적발했다. 이후 KB증권은 즉시 금융감독원에 자진 신고했다.

KB증권 관계자는 <코리아뉴스타임즈>와 통화에서 “피해를 본 고객에게는 원금과 이자를 포함해 원상복구를 해드리는 등 피해가 없도록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횡령 금액이 3억이 맞느냐는 질문에는 "언급하기 조심스럽다”며 답변하지 않았다.

KB증권의 휴면계좌 현황에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현재 파악 중이다. 유사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대책 마련 중이다"라고 말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美 주도 반 화웨이 전선에 균열, 영국-뉴질랜드 기류변화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제주항공 채용 갑질 논란에 "불이익 없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