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위성호 신한은행장 사법처리 기로 '신한사태 8년만'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07.18 17:26
  • 댓글 0
위성호 신한은행장.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2010년 벌어진 ‘신한사태’의 그림자가 다시 신한금융그룹을 뒤덮고 있다. 검찰이 ‘신한사태’ 및 ‘남산 3억원’ 사건과 관련하여 위증 및 위증교사 혐의를 받고 있는 위성호 신한은행장에 대해 조사에 착수한 것. 17일 사정당국 및 금융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홍승욱)는 최근 전 비서실장 박모씨, 센터장 이모씨, 계열사 사장 김모씨 등 신한은행 전·현직 관계자를 참고인으로 소환해 위 사장의 혐의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위 행장은 지난 2010년 벌어진 신한사태와 관련해 이미 지난해 2월 금융정의연대로부터 의증 및 위증교사 혐의로 고발당한 바 있다. 신한사태는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이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과 직원 등 7명을 15억6600만원의 횡령 및 440억원대의 부실대츨(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다. 신한그룹 내부 경영권 다툼으로 비춰졌던 신한사태는, 2017년 신 전 사장이 대부분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으면서 라 전 회장의 무리수였던 것으로 결론이 났다.

신한사태 당시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이자 라 전 회장의 최측근이었던 위성호 행장은 신한사태와 관련해 신 전 사장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거짓 진술하고, 라 전 회장에게 불리한 증거는 은폐·조작하려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2월 위 행장을 고발한 금융정의연대의 주장에 따르면 위 행장은 2009년 박연차 회장 비자금 사건 당시 박 회장에게 50억원을 송금한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라 전 회장을 위해 변호사를 선임하고 수임료 2억원을 고 이희건 명예회장의 자문료에서 충당했다. 위 행장은 이후 신한사태 관련 재판에서 변호사 수임은 신 전 사장을 위한 것이었다며 자문료를 빼돌린 혐의를 신 전 사장에게 덮어씌우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위 행장은 또한 남산 3억원 사건과 관련하여 라 전 회장에게 불리한 증언을 막기 위해 부하 직원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한 혐의도 받고 있다. 남산 3억원 사건은 지난 2008년 라 전 회장이 불법비자금을 조성해 이 전 행장을 통해 서울 남산자유센터 주차장에서 정체불명의 인물에게 3억원이 든 돈가방을 전달한 사건이다. 이 사건은 2010년 신한사태 재판 과정에서 다시 수면 위로 다시 떠올랐으며, 재판 과정에서 3억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전달됐다는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검찰은 결국 3억원의 행방을 밝혀내지 못했다.

금융정의연대는 위 행장이 당시 측근이었던 신한은행 PB센터장 이 모씨를 시켜 3억원을 전달했던 박모씨, 송모씨에게 “남산 3억원 사건과 관련된 진술을 하지말아달라”고 회유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금융정의연대는 이 같은 혐의로 지난해 2월 1일 위 행장을 고발했지만, 신한그룹은 법적인 문제가 없다며 같은 해 3월 7일 위 행장의 취임식을 강행했다. 하지만 신한사태와 관련된 의혹을 깔끔하게 털어내지 못한 위 행장은 취임 1년4개월 만에 또다시 같은 문제로 발목이 잡히게 됐다. 검찰 조사 결과 위 행장의 의혹이 사실로 입증될 경우 신한그룹 전체의 신뢰도에도 치명적인 타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여론에 고립된 민노총, '투쟁vs소통' 기로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버닝썬 수사, 경영진 이어 승리로 확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