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미국 출국 전 MB 면회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07.11 17:36
  • 댓글 0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미국 출국을 앞두고 구속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을 면회했다. 사진은 지난 1월 홍 대표가 이 전 대통령 사무실을 방문해 악수를 나누는 모습.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11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했다. 홍 전 대표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에서 최근 당내 분란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모두 한마음이 돼서 해줬으면 좋겠는데 꼭 그렇지 못하다면 치열하게 내부논쟁이 있는 것이 좋다. 그렇지 않고 또 다시 미봉에 그치면 갈등은 계속될 것”이라며 “치열하게 내부논쟁을 하고 종국적으론 하나가 돼서 건전한 야당 역할 제대로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정계 복귀 여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추석 전 복귀를 반대하는 당내 여론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일반 당원에 불과한 나에게 그런 이야기는 어이가 없다”며 반박했다.

기무사령부의 계엄 검토 문건과 관련된 특별수사에 대해서는 "그런 걸 내가 말할 처지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재인 정권이 진행하는 평화 프레임은 한국의 번영을 가져다 준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을 깨고 북중러 사회주의 동맹에 가담하려는 것"이라며 “홍준표의 판단이 옳다고 인정 받을 때 다시 시작할 것이다. 연말까지 나라가 나가는 방향을 지켜보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지난 9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구치소를 찾아 한 시간 가량 면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홍 전 대표 측근은 "미국 출국 전에 인사 차원에서 만나 건강을 당부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정길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공지영, 워마드 태아 훼손 사진에 분노
공지영, 워마드 태아 훼손 사진에 분노
암호화폐 시세 반등 '블랙록 효과'
암호화폐 시세 반등 '블랙록 효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