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심은진 '김기덕 루머'에 분노, 악플러 고발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7.11 16:33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허위 루머 대상이 감독 김기덕이 아닌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라고 밝힌 가운데, 악플러에 대해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심은진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어나보니 많은 격려글과 응원글이 있네요. 힘이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사가 나서 보니까 댓글이나 살짝 수정할 부분이 있어서 몇 가지 자세하게 올려 드릴게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심은진은 악플러가 언급한 ‘김기덕’은 친한 동생이자 배우인 김리우의 본명임을 밝혔다. 앞서 악플러는 심은진의 인스타그램에 “심은진하고 김기덕하고 XX파트너라던데 단순 루머입니까. 비디오도 찍어 놓은 거 언론에 퍼지기 직전이라는데”라는 악성 댓글을 남긴 바 있다.

심은진과 함께 악성루머에 휘말린 배우 김리우도 장문의 글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김리우는 “저는 게시물의 피해당사자 김리우라고 한다. 누나와는 학교 선후배이자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다. 저도 사실은 가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라고 밝혔다. 그는 “제 친구를 스토킹하다가 친구가 갑작스레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친구 SNS를 뒤져 저에게 넘어와서 2년여간 스토킹과 명예훼손 음란 모욕 등 온갖 범죄를 저질렀다”고 말했다.


김리우는 “현재 재판 중에 있으나 한차례도 재판에 나오지 않아 재판부에서도 여러가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 누나와 누나 팬들, 가족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리며 빠른 시일 내에 이번 일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심은진은 “리우 인스타에 제가 태그 되어 많은 말도 안되는 댓글들을 봐야했다. 수위가 더 높은 글들도 많이 있지만, 이 정도로만 하겠다”면서 악성 댓글을 캡처해 공개했다. 그는 “여러분이 힘을 주셔서 저도 상처 받지 않고 강경 대응하겠다. 모아 놓은 캡처 사진만 거의 180장에 달한다. 저는 오늘 경찰서에 간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이언주 '자국중심 주의' 주창, 트럼프 벤치마킹?
이언주 '자국중심 주의' 주창, 트럼프 벤치마킹?
민주당-노동계 대립 심화, '탄력근로제' 해법은?
민주당-노동계 대립 심화, '탄력근로제' 해법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