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병기 의원, 국정원 상대 갑질 논란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07.11 10:32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국정원 출신인 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국정원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겨레신문은 11일 “김병기 의원이 2014년 국가정보원에 지원했다가 신원조사에서 떨어진 자신의 아들의 낙방이 부당하다는 의견을 여러차례 국정원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김병기 의원은 국정원 인사처장 출신으로 현재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다. 김 의원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아들 문제와 관련해 국정원에 압력을 행사했다면, 직권남용에 해당된다. 정치권에서는 김 의원이 갑질 논란이 불거진 상황에서 정보위 간사직을 수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2016년 4월 총선에서 당선된 김 의원은 그해 6월 정보위 간사가 된 뒤 2014년 공채에서 자신의 아들이 신원조사에서 부당하게 탈락했다며 국정원에 여러 차례 문제 제기했다. 국정원 공채는 ‘서류전형→필기평가→체력검정→면접전형 뒤 신원조사’를 거쳐 합격이 확정되는데 자신에 대한 보복으로 아들을 탈락시켰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었다. 김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 부당하게 해직당했다며 국정원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김 의원의 요구에 국정원은 김 의원 아들의 신원조사 보고서를 재검토하는 등 공채 평가 과정을 다시 들여다봤다. 당시 채용 과정을 잘 아는 국정원 관계자 ㄱ씨는 한겨레와 통화에서 “내부에서 불합격 처분을 취소할 수 있는지 검토했으나 불가능했다. 당시 이헌수 기조실장이 ‘이거 안 되는데 계속 하라고 하네’ 하면서 힘들어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정원에서 신원조사 탈락한 사람에 대한 신원조사가 잘못됐다고 기조실장까지 나서서 해결하려고 하고, 내부 회의까지 거치는 건 이례적이다. 특정인을 콕 찍어서 검토하는 것 자체가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아들은 무려 5수 끝에 국정원에 들어갔다. 2014년 국정원에 지원했다 떨어졌고, 2016년 6월 공채 때는 필기시험에서 탈락했다. 그후 넉 달만인 그해 10월 경력직 공채에 뽑혀 국정원 직원이 됐다.

논란이 일자 김 의원측은 “사실과 다르다. 곧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공지영, 워마드 태아 훼손 사진에 분노
공지영, 워마드 태아 훼손 사진에 분노
암호화폐 시세 반등 '블랙록 효과'
암호화폐 시세 반등 '블랙록 효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