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분란 확산, 친박 vs 복당파 ‘니가 가라 하와이’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06.21 17:07
  • 댓글 0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참석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의 모두발언을 경청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6·13지방선거 후 자유한국당의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당의 활로를 찾기 위해 의원총회를 잇달아 열었으나 계파 갈등만 확인한 채 분란은 더 커지는 모양새다.

한국당 의원 80명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5시간 넘게 격론을 벌였다.
하지만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이 내놓은 혁신안에 대한 논의는 못한 채 박성중 의원의 메모에 집착해 설전을 벌였다.

지난 19일 언론에 공개된 박성중 메모는 '친박·비박 싸움격화' ‘친박 핵심 모인다-서청원, 이장우, 김진태 등등 박명재, 정종섭’, ‘세력화가 필요하다. 목을 친다’ 등 당내 갈등을 노골적으로 시사하는 표현이 담겼다.

논란이 일자 박 의원은 “복당파 의원 모임에서 나온 이야기를 적은 것에 불과하다” “친박들이 당권을 잡으면 복당파를 칠 거라는 우려를 메모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메모에 이름이 거론된 김진태 의원 등 친박 의원들은 거세게 반발했다.

친박계 의원들은 이날 의총에서 “중앙당 해체는 말이 안된다. 논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혁신을 몰아붙이는 건 절차상 문제가 있다”며 김성태 권한대행의 사퇴를 촉구했다. 친박계는 나아가 “서청원 의원도 탈당했으니 김무성 의원도 즉시 당을 떠나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권한대행은 의총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사퇴 요구가 있었지만 끌려다니지 않겠다. 더욱더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당을 만들겠다. 그 과정에서 당을 분열하는 행위가 있으면 일체 용납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