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정은-트럼프, 확대정상회담에서 오간 말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06.12 15:01
  • 댓글 0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서명을 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5분간의 단독 회담을 마친 뒤 “매우 좋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두 정상은 예정된 45분보다 약 10분 일찍 단독회담을 마친 뒤 밝은 표정으로 기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매우 좋았다. (김정은과 나는) 훌륭한 관계”라면서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다. 함께 협력해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확대정상회담을 위해 이동하던 도중, 김정은 위원장은 “많은 이들이 이번 회담을 일종의 판타지나 공상과학 영화로 생각할 것”이라고 말해 주목을 끌었다.

오전 9시55분부터 시작된 확대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성공적인 회담을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우리가 해결하지 못했던 난제를 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를 붙잡던 과거를 극복해야 한다”라고 화답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날 확대정상회담에는 미국 측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했고 북한 측은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이 동석했다. 당초 참석이 유력했던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아빠에게 사형을!" 청원 올린 딸의 사연
루 리드 ‘Perfect day’
루 리드 ‘Perfect day’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