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북미회담에 외신 '놀라운 도박' 호평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06.12 12:06
  • 댓글 0
<사진=CNN 홈페이지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12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이 열렸다. 오랫동안 반목해온 양국 정상의 만남에 외신들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CNN은 이날 북미회담 관련 소식을 생중계하며 양국 정상의 일거수일투족을 세세하게 보도했다. CNN은 “세계의 카메라 앞에서 미국과 북한의 국기를 배경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악수를 나눴다”며 “악수를 나눈 뒤 두 사람의 얼굴에는 조심스러운 미소가 비쳤다”고 전했다. CNN은 이어 두 정상이 이날 처음 만나 악수를 나누는 영상을 보도하며 “역사에 족적을 남기려는 자신만만한 두 정상이 전례 없는 도박을 통해 펼쳐 온 외교의 놀라운 모습”이라고 표현했다.

워싱턴포스트(WP) 또한 “트럼프와 김정은이 악수하며 싱가포르에서 역사적 정상회담이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WP는 북미회담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불량독재국가(북한)에 대한 수십 년간의 미국 정책을 뒤집었다”며 “이는 벼랑끝 핵전술의 악순횐을 끝내고 군사적 대립을 피하기 위한 놀라운 도박“이라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양국 관계의 “새로운 장(new chapter)”이라고 표현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화요일, 북한의 김 위원장과 악수를 나누고 (북미 간의) ‘훌륭한 관계’의 시작을 환영했다”며 “이는 세계 최대 핵보유국과 가장 은밀한 핵보유국이 새 장을 여는 중대한 한 걸음”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회담 과정에서 납북일본인 문제가 논의될 수 있을지에 주목했다. 요미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요청한 일본인 납치문제의 해결에 대해 김 위원장에게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며 "김 위원장이 어떻게 반응할 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이어 ”최대 초점은 미국이 요구하는 완전하고 검증간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대한 북한의 수용여부“라며 ”또한 트럼프는 휴전 상태인 한국전쟁의 종결을 목표로 하고 있어, 이 부분에서 합의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중국중앙TV(CCTV)는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부터 싱가포르 현지를 연결해 북미회담 진행상황을 생중계하며 “첫 북미정상회담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한다는 반응이 많다”고 높은 기대감을 보였다. 중국 관영언론 환구시보는 중국이 김 위원장에게 싱가포르행 항공기를 제공한 것에 주목했다. 환구시보는 이에 대해 “중국이 북한을 세계로 나오게 하는 데에 대체 불가능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 도착해 중요한 첫발을 내디뎠다”고 전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아빠에게 사형을!" 청원 올린 딸의 사연
루 리드 ‘Perfect day’
루 리드 ‘Perfect day’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