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정은·트럼프 악수, 북미회담 시작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06.12 10:41
  • 댓글 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전 10시 5분(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KBS 방송화면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장소인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 도착했다. 이날 회담을 위해 회담장에 모인 두 정상은 악수를 나누며 역사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8시11분(현지시간) 싱가포르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을 나와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로 향했다. 약 10여대의 차량에 나눠 탑승한 김 위원장과 경호팀 및 수행단은 8시28분경 센토사섬 입구를 통과했으며, 약 5분 뒤 카펠라 호텔 로비에 도착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 보다 이른 오전 8시16분경 먼저 회담장에 도착해 휴식을 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동 중인 차량에서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과 논의를 계속하며 마지막까지 협상과 관련된 구체적인 사항을 조율했다.

두 정상은 10시 15분으로 예정된 단독회담 10분 전 회담장 입구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회담장에 들어섰다. 회담 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회담은 아주 성공적일 것"이라며 "(김 위원장을) 만나서 큰 영광이다. (북한과 미국은) 훌륭한 관계를 맺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 또한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은 아니었다"며 "우리 발목을 잡는 과오와 잘못된 관행들이 눈과 귀를 가려왔다. 그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자리까지 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회담 전 모두발언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KBS 방송화면 갈무리>

북미 정상회담은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부터 단독회담→확대회담→오찬의 순서로 진행된다. 우선 양국 정상과 통역사만 참여하는 단독회담은 약 1시간 가량 진행되며, 이후 확대회담에는 양국 수행단이 참여할 예정이다.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북한 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또는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할 예정이다.

오전 11시 30분으로 예정된 오찬에는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등이 추가로 참석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찬을 마친 뒤 오후 4시 경 기자회견을 통해 회담 성과를 설명하고, 7시경 싱가포르를 떠날 예정이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빗썸 해킹, 암호화폐 시세 급락
빗썸 해킹, 암호화폐 시세 급락
이명희 '분노조절장애'는 거짓, 폭언 영상 추가 공개
이명희 '분노조절장애'는 거짓, 폭언 영상 추가 공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