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임권 수협중앙회장 수사 의뢰 '청탁금지법 위반'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06.12 10:35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사위 소유의 고가 아파트를 관사로 사용한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이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해양수산부는 11일 "수협중앙회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 고가 아파트 사택 지정과 관련하여 부정청탁에 따른 직무수행 금지 등 청탁금지법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해수부 감사 결과,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은 2017년 9월 6일 기존 사택으로 사용하던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동 소재 아파트(전용면적 146㎡, 임차보증금 7.5억 원)에서 퇴거하면서 같은 날 사위 소유의 성동구 성수동 1가 소재 아파트(전용면적 136㎡)에 입주하였고, 이후 수협중앙회에서 10월13일 사택지정 절차를 거쳐 10월 17일 임차보증금 18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수부 감사관실은 “수협중앙회장의 사위 아파트 입주 및 사택 지정 과정에서 부정 청탁 등의 개입 여지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됐다.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이를 명확히 조사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김임권 수협중앙회 회장의 고급 사택 전세 논란은 청와대 청원에까지 오를 정도로 높은 관심을 모았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빗썸 해킹, 암호화폐 시세 급락
빗썸 해킹, 암호화폐 시세 급락
이명희 '분노조절장애'는 거짓, 폭언 영상 추가 공개
이명희 '분노조절장애'는 거짓, 폭언 영상 추가 공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