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임권 수협중앙회장 수사 의뢰 '청탁금지법 위반'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06.12 10:35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사위 소유의 고가 아파트를 관사로 사용한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이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해양수산부는 11일 "수협중앙회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 고가 아파트 사택 지정과 관련하여 부정청탁에 따른 직무수행 금지 등 청탁금지법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해수부 감사 결과,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은 2017년 9월 6일 기존 사택으로 사용하던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동 소재 아파트(전용면적 146㎡, 임차보증금 7.5억 원)에서 퇴거하면서 같은 날 사위 소유의 성동구 성수동 1가 소재 아파트(전용면적 136㎡)에 입주하였고, 이후 수협중앙회에서 10월13일 사택지정 절차를 거쳐 10월 17일 임차보증금 18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수부 감사관실은 “수협중앙회장의 사위 아파트 입주 및 사택 지정 과정에서 부정 청탁 등의 개입 여지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됐다.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이를 명확히 조사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김임권 수협중앙회 회장의 고급 사택 전세 논란은 청와대 청원에까지 오를 정도로 높은 관심을 모았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아빠에게 사형을!" 청원 올린 딸의 사연
루 리드 ‘Perfect day’
루 리드 ‘Perfect day’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