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정은 셀카에 담긴 '염화시중의 미소'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6.12 10:14
  • 댓글 0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에스플러네이드 인근 다리에서 야경을 감상하며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셀카를 찍고 있다 .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숙소를 나와 관광명소를 관람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외무장관과 ‘셀카’를 찍는가 하면 관광객을 상대로 손을 흔드는 등 여유로운 모습도 보였다.

이날 오후 9시(현지시간)께 김 위원장은 그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함께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을 나섰다. 김 위원장은 먼저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에 위치한 초대형 식물원 ‘가든스 바이 더 베이’를 찾았다. 이곳에서 그는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과 옹예쿵 전 교육부장관과 함께 미소를 지으며 ‘셀카’를 찍었다. 사진은 옹예쿵 전 장관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면서 공개됐다.

이어 김 위원장은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타워를 방문했다. 마리나베이샌즈호텔은 건물 3개가 범선 모양의 스카이 파크를 떠받치는 외형과 멋진 야경으로 유명한 관광 명소다. 김 위원장은 인파 속에서 환호와 함께 “위원장님”이라는 단어가 들리자 고개를 돌려 환하게 웃으며 시민들에게 두 차례 손을 흔들어 주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의 오페라하우스로 불리는 '에스플레네이드'를 들른 후 호텔로 다시 복귀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아빠에게 사형을!" 청원 올린 딸의 사연
루 리드 ‘Perfect day’
루 리드 ‘Perfect day’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