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김기덕, 부인과 이혼 소송, 미투로 빚어진 비극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6.11 18:12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김기덕 감독이 현재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스포츠월드는 김기덕 감독의 최측근 말을 인용해 “김기덕 감독이 이번 미투 논란으로 이혼 소송까지 진행 중이다”라고 보도했다.

이 측근은 “(김 감독의 성폭행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부인도 믿고 있지만 이미 김기덕의 아내와 딸로 더 이상 살 수 없을 정도로 세상 사람들의 돌팔매질을 받고 있다. 가족들도 헤이리의 집을 팔고 숨어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덕 감독의 아내에 대해서는 “감독님의 잘못을 인정하는 것은 결코 아니지만 가족으로서 살 수 없을 정도의 파경에 치달았고, 딸은 약 없이 잠을 자지 못할 정도다. 사실과 전혀 다른 방송 보도로 인해 전 가족은 인격살인을 당했고 외부의 비난으로 인해 도저히 살 수 없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김 감독의 아내는 현재 이혼 소송과 관련해 변호사를 선임한 상태로 알려졌다. 한편 김기덕 감독은 최근 자신을 강제추행치상 등의 혐의로 지난해 고소했던 여배우 A씨에 대해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또한 지난 3월 자신과 관련한 미투 의혹을 보도한 MBC ‘PD수첩-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제작진 및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한 다른 여배우 2명을 출판물에 의한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방송에서는 여배우 A씨를 비롯해 또다른 B, C가 김 감독의 성관계 요구 및 성추행 등에 대해 폭로했다.
이에 대해 김기덕 감독은 “가정을 가진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말할 수는 없으나 성폭행범은 아니다. 악의적 허위 사실에 성폭력 논란 보도로 엄청난 피해를 받았다”고 반박했다.

PD수첩은 “제작진이 충분한 반론기회를 부여했음에도 김기덕 감독은 별다른 반론을 하지 않았다. 더욱이 형사고소는 유감스럽다. 법적 다툼을 예상하고 증거를 남겨 놨다”고 맞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국토부 “집값 급등지역 내년 공시가 인상”
국토부 “집값 급등지역 내년 공시가 인상”
제주 캠핑 중 실종여성 '폐에서 플랑크톤' 익사 결론
제주 캠핑 중 실종여성 '폐에서 플랑크톤' 익사 결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