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신한은행 압수수색‘채용비리 혐의’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6.11 16:48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검찰이 신한은행을 압수수색하고 본격 조사에 나섰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박진원 부장검사)는 11일 오전 9시 30분부터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와 인사담당자들의 사무실, 거주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지난 4월 12일부터 한 달간 신한은행·카드·생명·캐피털 등 신한금융그룹 계열사를 상대로 채용 비리 의혹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총 22건의 특혜채용 정황을 확인하고 지난달 15일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금감원이 확인한 신한은행 임원 자녀 채용 건은 총 13건으로 지원자 일부는 심사 기준에 미달했음에도 높은 점수를 받아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채용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신한은행 전 현직 임원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빗썸 해킹, 암호화폐 시세 급락
빗썸 해킹, 암호화폐 시세 급락
이명희 '분노조절장애'는 거짓, 폭언 영상 추가 공개
이명희 '분노조절장애'는 거짓, 폭언 영상 추가 공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