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니아 김별의 '클래식 산책'
<김별의 클래식 산책 /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 피아니스트 김별
  • 승인 2018.05.21 09:39
  • 댓글 0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25번(작품번호 79번) '뻐꾸기' 2악장 연주입니다. 25번은 베토벤 스스로 '쉬운 소나타'라 칭했을 만큼 간결하고 작은 형식의 소나타이고, 맑은 정서를 품은 1,3악장에 대비되어 2악장은 상당히 진중한 정서를 품고 있습니다.

여느 작곡가들처럼 연주자로서 먼저 명성을 얻었던 베토벤은 당대의 뛰어난 피아노 연주자였으며, 그의 다른 작품 장르들이 드문드문 혹은 한 번에 몰아 작곡된 편에 비해 그의 피아노 작품 만큼은 평생에 걸쳐 작곡됐고, 그의 작품세계에, 나아가 서양음악사에 독보적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베토벤에게 피아노라는 악기는 무한한 음악적 상상력을 다루는 가장 주요한 도구였고 그의 피아노 작품이 가진 시대적, 예술적 가치와 영향력은 이루 나열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베토벤은 그가 일생 동안 존경하던 바흐나 모차르트를 연구하고 그들에 강한 영향을 받았지만, 궁극엔 그 누구의 음악과도 차별된 독창적 영역을 창조해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잘 알려진 것처럼 그는 고전을 완성한 동시에 무궁한 미래를 개척한 개혁가이자 혁신가였고, 슈베르트나 차이콥스키처럼 선율 자체의 아름다움을 중시하기보단 선율을 '전개하여 나가는' 예술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그러나 베토벤은 또한 동시에 한없이 섬세하고 여린 감성을 작품 곳곳에 담아내었고, 그의 강인함 만큼이나 그의 순수함을 발견하는 것은 그의 음악을 이해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합니다.

그는 연주자로서 즉흥 연주의 달인이었고 작곡가로서 즉흥곡, 환상곡 풍의 변주 양식에도 강한 면모를 보였지만 모차르트나 슈베르트처럼 쉼없이 악상이 착상되는 유형은 아니었고, 바흐처럼 치밀하긴 하였지만 그처럼 단 시간에 곡을 완성하는 유형도 아니었습니다. 때문에 그가 창조한 작품의 수는 그 위대성에 비하여 그리 방대하지는 않습니다. 그럼에도 바흐와 베토벤이라는 이름이 서양음악사에, 나아가 인류의 음악 역사에 가지는 의미는 가히 상징적이고 또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바흐와 베토벤은 소위 음악의 3B(BACH - Beethoven - brahms or beatles)로 칭송되어왔고, 바흐가 세워둔 음악의 위대한 토양은 베토벤에 의하여 무궁한 미래성을 획득하게 되었습니다.

바흐가 신의 영광을 위하여, 그 영광을 음악으로 드러낸 작곡가였다면, 베토벤은 인간의 위대함을 삶과 음악으로 증명하고자 했습니다. 평생 신의 존재에 대한 믿음과 의심을 반복하며 스스로를 신의 사명을 받은 어떤 절대적 인간으로 자각한 베토벤이었지만, 실상 그는 신론자보다 무신론자에 훨씬 가까운 인물이었고, 청력을 상실한 이후 그의 가장 강력한 동기는 '인간 승리'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음악가로서의 사형 선고인 청력 상실 이후 그가 남긴, 오히려 더 위대한 작품을 접하고 있노라면 실로 형언하기 어려운 생각과 감정에 싸이게 됩니다.

 

피아니스트 김별

- 개인 소극장콘서트 <마음 연주회> 205회 (2018.03.17)

- 건국대병원 <정오의 음악회> 고정 연주 (2010.03 ~)

- 영화 <구의역 3번 출구> 음악 감독 (2018 개봉 예정)

- 페이지 http://fb.me/recapturable 인스타그램 http://instagram.com/recapturable

피아니스트 김별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아니스트 김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빗썸 해킹, 암호화폐 시세 급락
빗썸 해킹, 암호화폐 시세 급락
이명희 '분노조절장애'는 거짓, 폭언 영상 추가 공개
이명희 '분노조절장애'는 거짓, 폭언 영상 추가 공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