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계관 ‘조미수뇌회담 재고’ 발언 왜 나왔나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8.05.16 14:18
  • 댓글 0
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난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북한은 16일 예정된 남북 고위급 회담을 돌연 연기한데 이어 미국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16일 조선중앙통신과 담화를 통해 “조미수뇌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마구 튀어나오고 있는 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 (미국이) 핵 포기만 강요하려 든다면 대화에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계관 부상은 망발의 장본인으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볼턴을 지목했다. 김 부상은 “볼턴을 비롯한 백악관과 국무성의 고위관리들은 ‘선 핵포기, 후 보상’ 방식을 내돌리면서 그 무슨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니,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니, 핵, 미사일, 생화학무기의 완전 폐기니 하는 주장들을 거리낌 없이 쏟아내고 있다. 이것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 나라를 통째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존엄 높은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라고 비판했다.

김 부상은 이어 “나는 미국의 이러한 처사에 격분을 금할 수 없으며 과연 미국이 진정으로 건전한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조미 관계개선을 바라고 있는가에 대하여 의심하게 된다. 우리는 이미 볼턴이 어떤 자인가를 명백히 밝힌 바 있으며 지금도 그에 대한 거부감을 숨기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부상은 미국의 경제적 보상도 거부했다. 그는 “우리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미국이 떠들고 있는데 지금까지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한 번도 없다. 앞으로도 그런 거래는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상은 그러면서도 협상의 여지는 남겼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 관계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 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지만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조미수뇌회담을 재고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런 태도 변화에 대해 전문가들은 “북한 특유의 ‘벼랑 끝 전술’이다. 남북 및 북미간 비핵화라는 큰 줄기에 합의한 만큼 더 큰 양보를 얻기 위한 고도의 전략”이라고 입을 모은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북한 가겠다" 문 대통령에 화답
에픽세븐 유저들 분노 '버그 방치'에 탈퇴선언 잇따라
에픽세븐 유저들 분노 '버그 방치'에 탈퇴선언 잇따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