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트와이스 팬 이정표 '서비스' 발언에 격분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8.05.15 16:44
  • 댓글 0
<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트와이스에게 ‘앙코르’ 대신 ‘서비스’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이정표 아나운서가 공식 사과했다.

이정표는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인문사회캠퍼스에서 열린 축제에 초대 가수로 등장한 트와이스에게 학생들이 앙코르를 외치자 “트와이스는 ‘앙코르’ 하면 안 온다. 이럴 때는 ‘서비스’라고 해야 한다”고 말하며 학생들이 ‘서비스’라는 구호를 제창하도록 유도했다.

이 같은 진행은 현장에 있던 성균관대 학생들과 트와이스 팬들을 통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빠르게 퍼졌다. 논란이 일자 이정표는 성균관대학교 총학생회 페이스북에 직접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정표는 사과문에서 “상처 받으신 성균관대학교 학우 여러분과 총학생회, 트와이스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앵콜이라는 단어보다는, 스타들이 팬들에게 건네주는 팬서비스가 떠올라 그렇게 유도했다. 저의 의도와 달리 다른 식으로 비춰질 지 차마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많은 분들께서 상처 받으시고 속상해 하시는 마음을 다 채워드릴 수 없다는 것을 알기에 죄송한 마음이 더욱 더 커진다. 저의 미숙함이고, 부족함이었다”며 재차 사과했다.

총학생회 역시 입장문을 통해 “사회자 선정 이후 사전 미팅을 통해 성차별적 발언이나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킬 만한 발언들에 대한 주의를 재차 요청했다. 지속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회자의 단어 선택에 대한 부주의로 많은 분들에게 불편을 끼쳤다”고 사과했다.

총학생회는 또  “앞으로는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회자의 경력 확인이나 사전 교육을 더욱 철저히 진행하고, 총학생회가 주관하는 모든 행사의 문제 상황에 대한 예방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북한 가겠다" 문 대통령에 화답
에픽세븐 유저들 분노 '버그 방치'에 탈퇴선언 잇따라
에픽세븐 유저들 분노 '버그 방치'에 탈퇴선언 잇따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