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문무일총장이 강원랜드 수사 외압”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8.05.15 12:25
  • 댓글 0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을 폭로한 안미현 검사가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변호사교육문회화관에서 강원랜드 수사외압 사건 수사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문무일 검찰총장이 수사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는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총장이 지난해 12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려는 춘천지검장의 계획을 호되게 질책했다”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안 검사는 "문 총장은 당시 '국회의원의 경우에는 일반 사건과 달리 충분히 기소될 정도가 아니면 소환 조사를 못 한다'며 다소 이해할 수 없는 지적을 했다. 문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을 심하게 질책한 것은 당시 춘천지검에 근무한 직원들 대부분이 아는 내용"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안 검사의 이날 폭로로 검찰 수뇌부는 당혹해 하는 모습이다. 대검은 문 총장이 권성동 의원 소환과 관련해 춘천지검장과 대화를 나눈 사실은 인정했다. 대검 관계자는 "문 총장이 수사 외압을 행사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증거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소환 조사를 하는 것은 부실 수사를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증거를 보강해 수사하라는 취지의 말을 한 것이지 외압을 넣은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안미현 검사는 강원랜드 채용 비리와 관련, 지난 2월 4일 방송 인터뷰에서 검찰 수뇌부를 지목하며 수사 외압을 받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당시 안 검사는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 염동열 의원의 비리 혐의를 수사하던 중 최종원 춘천지검장이 검찰 수뇌부의 질책을 받고 수사를 종결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안 검사의 폭로 후 검찰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조사단을 구성해 권성동 염동열 의원 등을 소환 조사했다. 조사단은 염동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요청했으나 권성동 의원에 대해선 영장 청구를 놓고 고심 중이다. 하지만  안 검사의 폭로로 수사 외압에 대한 여론의 비판이 커지면서 권 의원에 대한 영장 청구 가능성이 높아졌다.

문무일 총장도 곤혹스런 상황에 놓였다. 안 검사의 주장이 사실이면 검찰총장으로서 부적절한 지시를 내린 셈이어서 자격 시비에 휘말릴 수 있기 때문이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그림 대작' 조영남, 2심서 무죄판결
'그림 대작' 조영남, 2심서 무죄판결
가수 현상, 기상캐스터 이현승과 웨딩
가수 현상, 기상캐스터 이현승과 웨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