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조현민, 한국 국적 포기 왜?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04.16 17:54
  • 댓글 8
<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조현민 전무의 ‘물 폭행’ 논란이 국적 문제로 비화하고 있다.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여사는 1983년 미국 하와이주에서 조현민 전무를 낳았다. 이에 따라 조 전무는 태어나면서부터 미국시민권자가 됐다. 조 전무의 미국 이름은 조 에밀리 리(Cho Emily Lee)다.

모친을 따라 한국에 들어온 조 전무는 유년 시절을 서울외국인학교에서 다녔다. 이후 미국으로 다시 건너가 서던캘리포니아 대학에서 커뮤니케이션학을 전공하고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조 전무는 만 18세 때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국적을 선택했다. 국내 재벌 총수 자녀 중에도 미국 국적을 취득한 적은 있으나 대부분은 성인이 되고 경영에 참여하면서 한국 국적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조 전무는 본인이 원해 미국 국적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조 전무는 외국 국적의 CEO가 대한항공의 경영을 맡을 경우 쏟아질 비판을 우려해 계열사 대표만 맡고 있다는 말도 있다. 조 전무는 2016년 진에어 부사장에 오른데 이어 한진관광 대표이사도 맡았다. 지난해에는 칼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에 올랐다. 만 35세의 나이에 굴지의 기업 세 곳의 책임자 자리에 오른 것이다.

이에 대해 주변에서는 너무 이른 나이에 초고속 승진한 것 아니냐는 시각이 있었지만 조양호 회장은 조 전무의 추진력을 높이 평가해 밀어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