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삼양식품 '50억 횡령 공시' 전인장회장 혐의는?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8.04.16 15:57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삼양식품은 "서울북부지방범찰청이 전인장 회장과 김정수 사장 부부를 회삿돈 50억원 횡령 혐의로 불구속으로 기소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전인장 회장 부부의 횡령 금액은 이 회사 자기자본의 2.46%에 해당한다. 삼양식품의 자기자본은 지난해 기준 2031억원이다. 삼양식품은 “혐의 금액은 언론을 통해 추정된 내용이며 추후 확인 후 정정공시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지난 15일 전 회장과 김정수 삼양식품 사장을 횡령·배임 등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전 회장 부부는 페이퍼컴퍼니 직원으로 근무한 것처럼 꾸며 매달 4천만원씩 월급을 받고 페이퍼 컴퍼니 회사의 돈을 자택 수리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삼양식품 자회사가 회수 불가능한 점을 알고도 회삿돈 29억원을 지원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횡령의 규모가 커다는 점을 감안해 전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법원은 "전 회장이 혐의를 인정하고 있고 횡령액을 전부 변제해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전 회장 부부는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에듀윌 주택관리사 동문회, '후배 합격 기원' 응원 펼쳐
에듀윌 주택관리사 동문회, '후배 합격 기원' 응원 펼쳐
'일본 대표 꽃남' 사카구치 켄타로, 유명 여배우와 열애 중
'일본 대표 꽃남' 사카구치 켄타로, 유명 여배우와 열애 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