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재명이 폭로한 드루킹의 정체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8.04.16 10:57
  • 댓글 0

[코리아뉴스타임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드루킹에게 “간첩으로 오인되게 음해 공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드루킹은 최근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민주당 권리당원 김모씨의 닉네임이다.

이 예비후보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작년 이 사람(드루킹)으로부터 ‘동교동계 세작’이라는 음해공격을 받았다. 나는 졸지에 내분을 목적으로 더불어민주당에 심어둔 간첩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청탁을 안 들어줘 (드루킹이) 보복한 것 같다’는 김경수 의원의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 예비후보는 또 “이들은 댓글조작과 허위글에 기초한 정치적 영향력을 과신하고, 자신이 선택한 정치인(정치집단)을 위해 옹호용 또는 상대방 공격용 댓글조작이나 날조글을 써왔다”며 “선호 또는 거래하는 정치인(정치세력)을 위해 옹호댓글을 조작하거나 그 상대방을 음해하는 비방댓글을 무수히 조작해 왔을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송파을 재보선을 둘러싼 최근의 댓글공방에도 이들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으니 확인해 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예비후보는 “흑색선전 행위를 고발했지만 지금까지 수사결과를 듣지 못했다”며 “친노친문이라는 이들의 정부비판 댓글조작에 모두 의아하게 생각한다. 그러나 그것은 이들이 문제의 ‘정부비판’ 댓글만 달았다고 보기 때문에 생긴 착시이다. 이들이 수많은 댓글조작을 했는데 이중 ‘정부비판 댓글’은 극히 일부라고 보면 쉽게 납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예비후보는 끝으로 “당적을 가지는 것은 국민의 권리이고 입당을 막을 수는 없지만 민주당 당적을 가진 과대망상 범죄자의 개인적 범행 책임을 피해자인 민주당이나 김 의원에게 덮어씌우려는 시도는 즉시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미스터피자 창업주의 말로 '갑질이 낳은 비극'
미스터피자 창업주의 말로 '갑질이 낳은 비극'
강릉선 KTX 사고 원인
강릉선 KTX 사고 원인 "선로전환기 설계 잘못"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