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대통령-홍준표 대표 영수회담, 주요 쟁점은?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04.13 19:34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영수회담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코리아뉴스타임즈]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청와대에서 단독 영수회담을 갖고 남북회담 및 국내 정치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5시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는 오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1시간20분 동안 단독 회동했으며 4월27일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홍 대표에 따르면 이날 회담은 청와대에서 먼저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청와대는 당초 남북회담을 단독 의제로 하는 1대1 여야 영수회담을 요청했으나 홍 대표가 국내 정치현안도 같이 다루자는 의견을 전했고,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였다.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시작된 이번 회담에서 홍 대표는 ▲북핵 일괄 폐기 ▲북한 제재 완화 반대 ▲한미동맹 강화 ▲대통령 개헌 발의 철회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임명 철회 ▲자유한국당에 대한 정치보복 중단 및 지방선거 중립 ▲ 홍장표 경제수석 해임 등의 요구사항을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홍 대표는 남북회담에 대한 협력을 요청하는 문 대통령에게 “남북회담, 북미회담에는 반대하지 않으나, 북핵은 단계적 폐기가 아닌 리비아식 일괄 폐기가 돼야 한다”며 “위장 평화 공세에 속아서 일시적인 위장 평화 상태를 유지하는 게 한반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한 홍 대표는 지난달 26일 발의된 청와대 개헌안에 대해 “대통령의 개헌 발의는 비민주적이고 독재정부 시대에 하던 것”이라며 철회를 요구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 등으로 대표되는 정부의 적폐청산 과제에 대해서도 “이제 MB까지 들어갔으니까 정치 보복은 그만하고 우리 당 의원 이제는 잡아가지 마라”며 검찰 수사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김기식 금감원장을 비롯해 홍장표 경제수석에 대한 해임도 요구했다. 홍 수석 해임에 대해서는 “현재 경제 파탄의 가장 큰 책임이 있고 또 청년 실업에 책임이 있는 좌파 경제학자”라는 이유를 들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남북의 대화가 시작된 만큼 야당의 건전한 조언과 대화는 바람직하지만, 정상회담을 부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남북회담에 대한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또한 일자리 추경의 국회 통과를 위한 협조도 요청했으나, 홍 대표는 “김성태 원내대표 (관할) 사안이기 때문에 내가 왈가왈부 할 수 없다. 김 원내대표와 논의해보고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홍 대표가 제기한 국내 정치현안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주로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에듀윌 주택관리사 동문회, '후배 합격 기원' 응원 펼쳐
에듀윌 주택관리사 동문회, '후배 합격 기원' 응원 펼쳐
'일본 대표 꽃남' 사카구치 켄타로, 유명 여배우와 열애 중
'일본 대표 꽃남' 사카구치 켄타로, 유명 여배우와 열애 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