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삼성 노조탄압 , '경찰 유착 의혹' 실체 드러나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8.04.13 13:05
  • 댓글 0
삼성그룹 노조파괴 공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2일 오후 경기 용인 흥덕 삼성전자서비스 경원지사에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삼성의 노조 탄압 의혹이 점차 실체를 드러내면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자체적으로 노조와해 문건을 작성해 노조설립 시도에 대응해온 것으로 알려진 삼성은 노조파괴 공작 전문가 고용, 공권력 유착 등 추가적인 의혹이 제기되면서 궁지로 몰리는 상황이다.

검찰은 지난 2일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전략이 담긴 문건 약 6000건을 입수해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이다. 해당 문건에는 설립 주동자에 대한 뒷조사 및 인사·금전적 불이익, 단체교섭의 의도적 지연, 친기업 노조 결성, 언론 대응 등 노조 설립 시도를 방해하기 위한 단계별 대응전략이 구체적으로 담겼다. 이러한 내용은 이미 지난 2013년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2012 S그룹 노사전략’ 문건을 공개하면서 이슈화된 바 있다.

최근 검찰이 입수한 문건은 고용된 외부 전문가에 의해 작성된 데다, 공권력에 대한 대응·활용 방침까지 담겨 충격을 주고 있다. 삼성은 지난 2013년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설립에 대응하기 위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면서 노무사 등 외부 전문가에게 매달 수천만원 상당의 용역비를 제공하며 자문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이들 삼성그룹 종합상황실이 노조와해 전략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노조 파괴 전문업체로 알려진 노무법인 ‘창조컨설팅’ 출신의 변호사도 종합상황실 법률자문으로 고용됐다. 창조컨설팅은 과거 유성기업 등 금속노조 사업장들의 노조파괴 컨설팅을 맡았으며, 지난해에는 노조파괴 자문 혐의로 금속노조에 300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기도 했다.

또한 근로감독관, 경찰 등 공권력과 관련된 공작 정황도 드러났다. KBS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검찰이 입수한 삼성의 노조파괴 문건에는 “노동청 근로감독관과 수시로 만나 공감대를 형성하라”는 내용이 들어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삼성은 협력업체 노조 문제에 본사가 관여하지 않는다는 인상을 주기 위해 “본사 직원 소환 조사에 대비해 사전에 경찰과 노동청 근로감독관을 상대로 설명하라”는 대응방침도 하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가입 비율이 절반 이상인 서비스센터를 직장폐쇄하라는 내용이 담긴 문건에는 경찰 병력의 동원 및 배치방법까지 설명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BC는해당 의혹을 보도하면서 “실정법 위반도 모자라 공권력까지 하수인처럼 부릴 수 있다는 삼성의 인식이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경찰은 지난 2014년 삼성전자서비스 아산센터 폐업에 항의하는 노조원들에 대해 유별나게 과도한 진압작전을 펼쳤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MBC가 13일 공개한 당시 진압 영상에서는 농성천막 주변을 경비하던 경찰 인력 수백명이 갑자기 들이닥쳐 천막을 철거하는 한편, 최루액을 뿌리며 저항하는 노조원들을 제압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노조원들은 “여기 사람들 몇 명이나 있다고 얼굴에 캡사이신 뿌리느냐”며 저항했지만 경찰의 진압 강도가 완화되지는 않았다.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오기형 정책위원은 MBC 인터뷰에서 “삼성에서 삼성 노동자들이 하는 집회들에서는 유독 경찰 병력의 수가 압도적으로 많고 진압하는 양상이 훨씬 폭력적이다”라며 삼성과 공권력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 수사가 노조파괴를 위한 삼성의 공권력 활용 의혹을 밝혀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유해용 구속영장 기각한 허경호 판사 '과거 사례'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 한국당 '야당탄압' 반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