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미디어
LGU+ 하청업체 갑질에 노동자 잇단 해고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8.03.29 17:13
  • 댓글 0
<사진=추혜선 의원실 제공>

[코리아뉴스타임즈] 정의당 추혜선의원과 희망연대노동조합은 엘지유플러스의 무리한 하청업체 구조조정을 비판했다. 추혜선의원과 희망연대노조 엘지유플러스 비정규직 지부는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엘지유플러스는 2016년 기업서비스와 통신망 유지보수 업무를 하는 하청업체인 수탁사에 지급하는 수수료를 40% 인하하고 수탁사들 간의 실적 경쟁을 강화했다”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이로 인해 1~2년 단위로 위수탁 계약을 하는 구조에서 수탁사들은 불이익을 감수해야 했다. 심지어 엘지유플러스에 잘 보여야 했던 수탁사들 중 일부는 지급 받은 수수료의 일부를 자진 반납한 사례도 있다”고 주장했다.

엘지유플러스의 갑질에 시달린 나머지 2016년 상반기 3천여명이었던 수탁사 인력이 현재 1900여명만 남은 상태다.

추 의원과 희망연대노조는 “수탁사 인력 40% 감축에도 모자라 엘지유플러스는 수탁사 업무 중 일부를 ‘홈서비스센터’라는 하청업체로 이관해 수탁사의 추가 인력을 감축하려 하고 있다”며 “올해 2월 수탁사에 노동조합이 설립되면서 구조조정 시도는 중단된 것으로 보이지만 홈서비스센터로 이관한 서비스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게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추 의원은 “홈서브센터 노동자들은 올해부터는 수탁사 노동자들이 하던 업무 중 일부도 떠맡으라는 지시를 받고 있다. 이들이 업무를 더 많이 할수록 수탁사 노동자들은 더 많이 해고당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의원은 “원청인 엘지유플러스가 문제이다. 하청 구조조정을 위해 다른 하청에 업무를 떠넘겨 놓고 그 업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서비스 품질이 엉망인 상황을 방지하고 있다”며 “과기정통부는 올해 IPTV 사업자 재허가 절차가 예정된 가운데 엘지유플러스의 행태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현대오토에버 상장 추진, 정의선 의중은?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모네로’에 집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