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임우재 “장충기 문자 판사 빼달라” 재판부 기피 신청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03.13 17:01
  • 댓글 0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을 상대로 진행 중인 이혼·재산분할 항소심 재판부 교체를 신청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서울고법 가사3부(민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민구)이다.

임 전 고문 법률대리인은 13일 “재판부가 삼성과 긴밀한 관계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기피 신청을 내게 됐다”고 밝혔다.

대리인에 따르면 항소심 재판부 소속 A판사는 과거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에게 안부 문자메시지를 보낸 적이 있다. A판사는 2015년 대법관 후보에 올랐다가 낙마한 뒤 주변 지인에게 감사하다는 취지의 문자를 보냈는데, 여기에 장충기 전 사장이 포함됐다. 당시 A판사는 “부족한 제가 언감생심 대법관 예비후보라… 라인 앞에 서 있다 선택을 받지 못했다”며 “그동안 뜨거운 성원에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는 문자를 보냈다. 임 전 고문측은 A판사와 삼성의 이러한 정황으로 미뤄 공정한 재판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재판부 기피 신청을 낸 것.

이부진 사장과 임우재 전 고문은  결혼 15년 만인 지난 2014년 10월 이 사장이 임 전 고문을 상대로 이혼 조정 및 친권자 지정 신청을 내면서 지금까지 소송을 이어오고 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4부는 지난해 7월 이혼 판결을 내리면서 “이 사장의 재산 중 86억원을 임 전 고문에게 지급하고 자녀 친권 및 양육권자로 이 사장을 지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임 전 고문은 지난해 8월 항소장을 제출했다. 이후 변론 기일이 한 차례 변경되면서 오는 15일 첫 변론기일이 잡힌 상태였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을 이틀 앞두고 임 고문측이 재판부 기피 신청을 내 또 다시 연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빗썸 해킹, 암호화폐 시세 급락
빗썸 해킹, 암호화폐 시세 급락
이명희 '분노조절장애'는 거짓, 폭언 영상 추가 공개
이명희 '분노조절장애'는 거짓, 폭언 영상 추가 공개
여백
Back to Top